편집 : 2024.4.24 수 19:24
통신·네트워크
CJ올리브네트웍스, ‘패스트’ 사업 확대 추진구독료 없이 광고를 시청하면 다양한 콘텐츠 제공
김동기 기자  |  kdk@bikorea.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8.05  09:58: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CJ올리브네트웍스(대표 유인상)는 지난 3일 발표를 통해, 방송미디어 분야 IT서비스 경쟁력을 바탕으로 ‘패스트(FAST, free ad-supported TV, 광고 기반 무료 스트리밍)’ 사업 확대에 나선다고 전했다.

‘패스트’란, 기존 TV방송과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의 중간 형태로 OTT처럼 다양한 콘텐츠를 구독료 없이 이용하는 대신에 광고를 시청해야 하는 서비스다.

최근 미디어 콘텐츠 시장의 확대로 여러 OTT플랫폼으로 흩어진 콘텐츠 시청을 위해 소비자는 지불해야 하는 구독료 부담과 구독 피로가 계속되면서, FAST서비스가 새롭게 각광받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방송미디어 시스템 구축과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현재 CJ그룹 계열사 및 방송 채널 사업자 등 총 56개 채널에 송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방송미디어 컨설팅부터 통합 솔루션 구축과 운영, 콘텐츠 제작 및 유통 등 원스톱 서비스로 빠르게 변화하는 방송 패러다임에 대응하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보유한 콘텐츠 수급, 가공, 유통, 재제작 서비스와 플랫폼 구축 서비스 등의 경험과 다년간의 미디어 송출 서비스 역량을 더해 FAST 사업 확대에 나섰다.

특히 자체 개발한 콘텐츠 매니지먼트 시스템(CMS)은 콘텐츠 관리, 편성, 광고 송출 서비스를 고객 맞춤형으로 제공할 수 있다.

전문 콘텐츠 아카이브 기능 탑재로 콘텐츠 분실과 같은 사고 걱정 없이 안전하게 플랫폼 운영이 가능하다.

또한 CJ올리브네트웍스의 IT인프라도 사용 가능해 중소 CP(Contents provider, 콘텐츠 공급자)사의 인프라 비용 절감도 기대할 수 있다.

콘텐츠 수급에서는 이미 애니메이션, 스포츠, 해외여행,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확보하여 플랫폼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한 CJ올리브네트웍스의 FAST 송출 서비스와 콘텐츠 로컬라이제이션(현지화) 서비스를 결합go 콘텐츠 제작사들의 글로벌 진출도 돕는다.

번역, 더빙, 자막 등 방송 콘텐츠 전문가를 보유하고 있으며, CJ올리브네트웍스 분당사옥에는 ‘HDR10+’ 및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 콘텐츠 전용 스튜디오를 지난해 오픈해 최적의 콘텐츠 재제작 서비스를 제공하며 K-콘텐츠 밸류업에 앞장서고 있다.

신봉호 CJ올리브네트웍스 미디어플랫폼담당은 “CJ올리브네트웍스의 FAST 송출 서비스는 플랫폼 구축은 물론 콘텐츠 현지화 가공 등 국내 콘텐츠 사업자의 글로벌 진출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한 광고 에이전시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의 콘텐츠가 FAST 플랫폼에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CJ올리브네트웍스는 지난 4월 케이블 TV사업자 딜라이브에 ‘패스트 플랫폼’을 구축, 운영 하고 있으며, CJ ENM의 22개 채널을 삼성TV 플러스 국내•외 채널과 북미 FAST 플랫폼 ‘플루토TV’ 등에 ‘패스트 송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 저작권자 © BI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동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초점>구독형 폭풍에 금융권 “나 지금 떨고 있니”
2
<초점>코스콤 대표 선임 및 차세대 전망은
3
KB금융, ‘계열사간 고객센터 연계 상담’ 오픈
4
KT, ‘3대 AI 전력 절감 기술’ 공개
5
LG CNS-연세대, ‘DX 인재 육성’ 협약 체결
6
우리은행, 서울디지털국가산업단지에 BIZ프라임센터 신설
7
효성인포-태영소프트-카파정보기술, 업무협약
8
“올 1분기 알약 랜섬웨어 행위 기반 7만 9646건 차단”
9
‘시스코 하이퍼쉴드’ 공개
10
오라클-팔란티어, 파트너십 발표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5길 13, 904(여의도동 유창빌딩)| Tel: 02-785-5108 | Fax 02-785-5109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비아이코리아닷넷 | 대표이사 : 김동기 | 사업자 등록번호:107-87-99085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동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69 | 등록일자 2010.06.18, 신고일자 2008.10.22 | 발행인:김동기 | 발행일자:2010.06.01 | 편집인 : 김동기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기
Copyright © 2012 BI KOREA.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ikore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