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3.5 금 17:13
뉴스
안랩, 캄보디아에서 ‘SW 전문가’ 양성향후 현지 전문가 채용 등 검토…신규 비즈니스 기회 창출
김동기 기자  |  kdk@bikorea.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4.19  10:28: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안랩(대표 김홍선 www.ahnlab.com)은 캄보디아에 국내 IT 기업과 공동 법인을 설립해 글로벌 사회공헌과 더불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 중이라고 19일 발표했다.

4월 중 안랩은 웹케시(금융 IT 전문 기업), 케이포엠(전자문서유통 솔루션 기업), 퓨처시스템(정보보안 기업), 케이아이비넷(전자금융 솔루션 업체), 알서포트(원격지원 및 제어 솔루션 기업), 위엠비(IT 인프라 관리통합관제 기업)와 공동 법인(KOSIGN; Korea Software Innovation Global Network)을 설립할 계획이다.

공동 법인(KOSIGN)은 현지 인력을 채용, 협력사의 SW 개발 등 아웃소싱 업무를 맡게 된다.

아울러 안랩은 ‘SW교육센터(웹케시와 국제협력단(KOICA)이 공동 설립 중인 SW 교육기관)’를 졸업한 현지 우수 인력을 채용해 악성코드 분석 및 소프트웨어 개발 업무를 아웃소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는 동남아 지역 개발도상국의 소프트웨어 전문가를 양성하고 정보보안 수준을 높인다는 글로벌 사회공헌의 의미가 있다.

또한 향후 캄보디아 정보보안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한다는 뜻도 내포한다.

아울러 공동 법인에 참여한 기업과 협력, 성장해가는 동남아 IT 시장에 한국 소프트웨어 기술과 제품을 전파하는 상생 모델을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안랩 김홍선 대표는 “안랩의 캄보디아 공동 법인 설립은 사회가 기업에 기대하는 가치(Social Value)와 이윤을 생각하는 기업의 가치(Corporate Value)를 함께 추구한다는 면에서 공유 가치 창출(CSV; Creating Shared Value)의 사례라고 본다”며 “안랩은 창업부터 지금까지 줄곧 공익과 사익(이윤)을 동시에 추구해온 철학을 이어왔으며 V3 탄생 25주년을 맞은 올해부터 기존 사회공헌활동을 한층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 저작권자 © BI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동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265억 규모 국민은행 마이데이타, LG-KDS 2파전
2
“향후 2주간 금융IT 슈퍼위크 열린다”
3
네이버 ESG 경영, 인터넷·SW 부문 아시아 2위에…
4
네이버클라우드-제주관광공사, MOU 체결
5
현대오토에버-엠엔소프트-오트론, 합병 승인
6
델 ‘워크스테이션’, 작년 4분기 국내 MS 1위 달성
7
에이아이트릭스-서울아산병원 연구중심병원, 협약
8
‘KT 에듀’ 본격 상용서비스
9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네이버클라우드 채택
10
“기업 클라우드 콘트롤타워, IBM 새틀라이트”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5길 13, 904(여의도동 유창빌딩)| Tel: 02-785-5108 | Fax 02-785-5109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비아이코리아닷넷 | 대표이사 : 김동기 | 사업자 등록번호:107-87-99085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동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69 | 등록일자 : 신고일자 2008.10.22 | 발행인:김동기 | 발행일자:2010.06.01 | 편집인 : 김동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기
Copyright © 2012 BI KOREA.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ikore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