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9.22 금 10:53
뉴스
“올해 전세계 전기차 출하량 1500만 대 이를 것”가트너 전망…“내년 더 늘어 총 1790만대 예상”
김동기 기자  |  kdk@bikorea.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9.08  09:57: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올해 전기자동차 출하량이 1500만 대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아울러, 오는 2024년 전기자동차 출하량은 올해 대비 19% 증가, 총 1790만 대에 이를 것이라는 예측이다.

8일 가트너(Gartner)는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전했다.

가트너는 2024년 승용차, 버스, 밴, 대형 트럭 등 모든 종류의 전기차(EV) 출하량이 총 185억 대에 달할 것이며, 그 중 승용차의 출하량은 전체의 97%를 차지할 것이라 전망했다.

2022-2024년 전 세계 차종별 전기차 출하량 (실제 대수).(출처 : 가트너 제공)

 

2022 출하량

2023 출하량

2024 출하량

승용차

11,128,805

14,975,296

17,855,428

버스

198,731

202,733

207,845

137,668

218,337

349,950

대형 트럭

22,595

30,162

39,349

총계

11,487,798

15,426,529

18,452,573

전 세계 배터리 전기차(BEV) 출하량은 2022년 900만 대에서 2023년 말까지 1100만 대로 증가할 전망이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PHEV)는 2022년 300만 대에서 2023년 400만 대로 다소 완만한 성장이 예상된다.

조나단 데이븐포트(Jonathan Davenport) 가트너 시니어 디렉터 애널리스트는 “미국, 캐나다, 일본의 경우 소비자들이 BEV보다 PHEV를 선호함에 따라 전체 전기차 중 PHEV의 비율이 소폭 증가할 것”이라며 “순수 내연기관차(ICE)에서 EV로 전환하려는 미국 소비자들은 배기가스 배출 없는 시내 주행 능력과 장거리 주행 시 가솔린 구동력의 편리함을 모두 갖춘 PHEV를 BEV 대신 선택하고 있다”고 밝혔다.

데이븐포트는 다만, “서유럽, 중국 및 일부 인도 지역은 상황이 다르다”며, “이 지역의 소비자들은 BEV의 낮은 운영 비용, 조용한 주행 경험 및 친환경 인증을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전기차, 2030년까지 자동차 제조사 모델의 50% 이상 차지할 것” = 차량 미세먼지 배출을 줄이기 위한 정부의 결정과 더불어, 일부 국가에서 시행하는 무공해 차량 외 판매금지 법안과 PHEV가 기준점이 되도록 하는 적극적인 국가차원의 조치들은 자동차 제조사의 행보에 변화를 가져왔다.

일부 제조사는 2035년까지 신형 경량자동차(LDV)의 배기가스 배출을 없애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며, 다른 일부는 2030년까지 미국 연간 전기차 판매량의 40~5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전기차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새로운 시장 진입자들이 전기차 플랫폼을 출시하고 있다.

데이븐포트는 “배기가스 규제가 계속 강화되면서 자동차 제조사들은 2030년까지 판매되는 차량 모델의 절반 이상을 전기차로 전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BEV 가격, 2027년까지 비슷한 크기와 구성의 내연기관차와 동등한 수준 될 것” = 가트너의 애널리스트들은 2027년까지 BEV의 평균 가격이 비슷한 크기와 구성의 내연기관차와 유사한 수준으로 내려와,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도입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나 가격과 관계없이, 전력 생산 및 네트워크 용량의 한계가 2030년까지 대량 전기차 보급을 저해하는 요인이 될 가능성이 있다.

데이븐포트는 “각 국가에서 전기차 운전자에게 전력 소비 피크 시간대를 피해서 충전하도록 장려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전기차로의 전환은 전력 생산 능력과 전력 분배 인프라에 추가적인 부담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주야간 또는 30분 단위의 이중 전기 요금을 적용하면, 전기차 운전자가 피크 시간대 이외의 시간에 충전하도록 장려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스마트 미터링(Smart Meetering)의 대규모 도입이 필요할 것”이라며 “마찬가지로, 유틸리티가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통해 전기차 충전기를 직접 제어할 수 있다면 전력 소비 피크 시간대에 전기차 충전을 일시적으로 줄여 전력망 수요를 초과하지 않도록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 저작권자 © BI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동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정신나간 농협, 경제유통 차세대 “중소업체 대금 못줘” 갑질
2
KT, ‘디지털인재 리더스 클럽’ 1호로 선정돼
3
국민은행, 코어넥스트 ‘상품개발’ IBM 우선협상에…
4
KT, ‘아시안게임 국제방송중계’ 단독 제공
5
SK(주) C&C, NH농협은행 차세대 정보계 완료
6
오라클-마이크로소프트, 파트너십 확대 발표
7
아카마이 “강력한 기술 헤리티지 기반 기업 수요 충족”
8
인섹시큐리티-마그넷포렌식, ‘모바일 잠금 해제 포렌식 솔루션’ 고객 초청 행사
9
국민은행, ‘잡BTI’ 출시 기념 경품 이벤트
10
NH농협캐피탈, 뉴타닉스 ‘클라우드 플랫폼’ 도입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5길 13, 904(여의도동 유창빌딩)| Tel: 02-785-5108 | Fax 02-785-5109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비아이코리아닷넷 | 대표이사 : 김동기 | 사업자 등록번호:107-87-99085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동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69 | 등록일자 2010.06.18, 신고일자 2008.10.22 | 발행인:김동기 | 발행일자:2010.06.01 | 편집인 : 김동기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기
Copyright © 2012 BI KOREA.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ikore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