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3.30 월 10:02
뉴스
“서울 9억 초과 아파트 매매 61% 감소”KB부동산 리브온 조사…12·16 대책 이후
김동기 기자  |  kdk@bikorea.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3  14:42: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작년 12·16 정부의 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 9억원 초과 아파트 감소폭은 9억 이하 대비 2.3배 크게 나타났다. 

반면, 경기•인천 9억원 이하 아파트의 매매 거래는 증가했다. 

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23일, KB부동산 리브온(Liiv ON)이 12·16대책 전후 3개월 대비 가격대별 아파트 매매거래량 증감률을 분석했다.

◆12·16대책 직후 3개월, 서울 거래가격 9억원 초과 아파트 감소폭 커 = KB부동산 리브온(Liiv ON)에 따르면, 3월 15일 기준으로 국토교통부 실거래 자료(19년 9월 16일~20년 3월 15일)를 바탕으로 12·16대책 전후 3개월 대비 가격대별 아파트 매매 거래량 증감률을 분석했다.

   
▲ (출처 : 국민은행 제공)

12·16대책 직후 3개월 동안 거래가격 9억원 초과 아파트 매매거래량 감소폭은 서울•경기를 중심으로 컸다.

서울 9억원 초과 아파트의 실거래 신고건수는 3731건으로 대책 직전 3개월(9757건) 대비 61%(6026건) 줄었다.

이는 거래가격 9억원 이하 감소폭 대비 2.3배 큰 수치다. 거래 신고 기한 30일 이내를 고려해도 9억원 초과 아파트 매매 거래량 감소폭이 크다.

거래가격 9억원 이하 실거래 계약건수는 1만 6837건으로 대책 직전 3개월 2만 2726건 대비 25%(5889건) 줄었다.

상대적으로 고가 아파트 대비 감소폭이 좁혀졌다는 것.

9억원 초과 아파트가 밀집된 강남3구는 대책 직전 3개월 4376건에서 대책 직후 3개월 1274건으로 평균 70%(3102건) 감소했다.

강남구는 1646건에서 447건(72%, 1199건), 서초구는 1148건에서 334(70%, 814건), 송파구는 1582건에서 493건(68%, 1089건)으로 감소했다.

마•용•성도 1874건에서 832건으로 평균 55%(1042건) 줄었다.

경기도는 2454건에서 1077건으로 56%(1377건) 감소했다.

수원시 영통구는 239건에서 97건(59%, 142건), 성남시 분당구는 1293건에서 515건(60%, 778건), 과천시는 197건에서 31건(84%, 166건)으로 각각 줄었다.

해운대구를 중심으로 9억원 초과 아파트가 밀집된 부산은 310건에서 228건(26%, 82건), 대구는 170건에서 98건(42%, 72건)으로 각각 줄었다.

◆9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 경기, 인천은 늘어 = 12·16대책 이후 수도권에서 9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가 늘어난 곳은 경기와 인천 두 곳이다.

   
▲ (출처 : 국민은행 제공)

경기는 5만 2771건에서 27%(1만4451건) 늘어난 6만 7222건 거래됐다. 

특히, 경기지역은 과천, 광명, 성남, 하남 지역을 제외하고 비규제지역을 중심으로 매매 거래가 늘었다.

인천은 1만 1545건에서 41%(4800건) 늘어난 1만 6345건 거래됐다.

여타 지방에서는 강원(18%), 세종(32%), 전북(10%), 전남(7%)에서 증가했다. 
  
9억원 이하 아파트 매매거래 감소폭이 큰 부산은 1만 5379건에서 31%(4842건) 줄어든 1만537건 거래됐다.

부산 해운대구는 지난 11월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후 가격 상승세를 보였으나 최근 들어 주춤해지면서 거래량도 감소했다.

◆9억 이상 고가 아파트 보유세 부담 커져, 거래량 감소 불가피 = 9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 거래는 줄어들 전망이다. 

고가 아파트 공시가격 인상률이 21.1%로 두 자리수를 보이면서 보유세 부담이 커졌기 때문.

국토부에 따르면, 강남구 아파트 두 채를 보유한 경우 지난해 보유세는 3047만원 납부했지만 올해는 76% 늘어난 5366만원을 내야한다.

시세 9억원 미만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시세 변동 수준에서 반영해 지난해 인상률 2.8% 보다 낮은 1.9% 인상에 그쳤다.

9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보다 보유세 부담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아 보인다.

올해 주택시장은 9억원 이하 중저가 대상으로 실수요 위주로 시장이 바뀌고, 무주택자는 매수 시기를 미루며 전월세로 머물면서 전월세 거래량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이미윤 국민은행 부동산플랫폼부 전문위원은 “고가 아파트는 대출 규제로 자금 마련이 어렵고, 공시가격 인상으로 보유세 부담도 커지면서 9억원 이상 아파트 비중이 높은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거래량 감소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조정대상지역 내 자금조달계획서 대상이 3억원으로 확대되고, 코로나19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과 실물경기 위축으로 부동산 시장에도 불확실성이 커져 주택시장에서 추가 매입은 신중해야 한다”고 전망했다.

한편, ‘KB부동산 리브온(Liiv ON)’은 매물검색부터 금융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국민은행의 종합부동산플랫폼이다.

지난 2017년 기존 부동산플랫폼을 ‘KB부동산 리브온’으로 새롭게 출범시켜, 다양한 부동산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 저작권자 © BI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동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카카오페이-삼성화재 보험 원수사’, IT 구축 핵심은…
2
금융권 ‘오라클 리스크’ 대책 마련 분주…KB도 갈등
3
삼성전자, 무선이어폰용 ‘통합 전력관리칩’ 출시
4
제52대 권광석 우리은행장 취임
5
KT, ‘코로나19’ 확산예측 공동 연구 나서
6
SK, ‘디지털 금융 모바일 테스트’ 제공
7
시스코, ‘코로나 19’ 대응 대규모 기부 나서
8
국민은행, ‘신 모니터링 시스템’ 오픈
9
삼성SDS, 글로벌 ‘모바일 보안’ 잇따라 수주
10
통신3사, ‘패스 휴대폰 번호 로그인’ 출시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5길 13, 904(여의도동 유창빌딩)| Tel: 02-785-5108 | Fax 02-785-5109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비아이코리아닷넷 | 대표이사 : 김동기 | 사업자 등록번호:107-87-99085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동기
등록번호 : 서울 아01269 | 등록일자 : 신고일자 2008.10.22 | 발행인:김동기 | 발행일자:2010.06.01 | 편집인 : 김동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기
Copyright © 2012 BI KOREA.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ikore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