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20 금 15:21
뉴스
아루바, ‘클리어패스 디바이스 인사이트’ 출시AI 기반 디바이스 식별과 정책 기반 접근 제어
박시현 기자  |  pcsw@bikorea.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30  20:24: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 아루바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 컴퍼니(이하 아루바)가 30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아루바 클리어패스 디바이스 인사이트(Aruba ClearPass Device Insight)’와 ‘아루바 530 및 550 시리즈’ 액세스 포인트를 소개했다.

‘아루바 클리어패스 디바이스 인사이트’는 자동화된 인공지능(AI) 기반으로 디바이스 식별과 정책 기반 접근 제어를 구현하는 솔루션이다. 디바이스의 일반적인 속성에서 더 나아가 상세 정보를 식별하고, 사물인터넷(IoT)을 위한 자동화된 폐루프 보안 연결 등을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IoT 전략 수립의 핵 ‘보안성 및 연결성’ 문제 해결 = 이날 발표자로 나선 파타 나라시만(Partha Narasimhan) 아루바 CTO는 “매일 1,400만대 이상의 새로운 디바이스가 네트워크에 추가되며 유·무선 네트워크 환경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전 세계의 기업들은 IoT 전략 수립에 있어 보안성 및 연결성 강화라는 과제를 가지게 됐다. 또 다양하고 예측 불가능한 디바이스 유형이 증가함에 따라 자동화가 IoT 보안의 핵심 요소로 떠오르며 수동 디바이스 프로파일링 기법을 대체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많은 IoT 디바이스가 와이파이, 블루투스, 지그비(Zigbee) 등 한 가지 유형의 연결성만을 지원하는 오버레이 네트워크에 연결되기 때문에 네트워크 복잡성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이번 아루바 클리어패스 디바이스 인사이트의 출시 의의를 설명했다.

   
▲ 파타 나라시만 아루바 CTO(사진출처: 아루바)

현재 전세계적으로 일부 스타트업에서 아루바의 클리어패스 디바이스 인사이트와 유사한 제품을 내놓았지만 아루바처럼 머신러닝과 인공지능을 적용한 제품은 아직 없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아루바의 클리어패스 디바이스 인사이트는 머신러닝 및 크라우드소싱을 사용해 모든 유·무선 네트워크에 연결된 커넥티드 및 IoT 디바이스에 대한 탐색 및 핑거프린팅을 자동화한다.

이는 기업이 사용하는 네트워크 벤더와 상관 없이 지원되며, 아루바의 데이터 사이언스 연구소에서 개발한 첨단 기술이 맞춤형 심층 패킷 분석(DPI, Deep Packet Inspection)을 활용해 정밀한 핑거프린팅을 지원하는 행동 프로필을 작성한다.

클리어패스 디바이스 인사이트의 클라우드 제공 플랫폼은 커뮤니티에서 공유되는 학습 내용을 활용해 새롭게 연결된 디바이스를 식별한다. 기업의 IT 팀은 ▲아루바 클리어패스 폴리시 매니저(Aruba ClearPass Policy Manager)와 ▲아루바의 다이내믹 세분화 보안 기능(Dynamic Segmentation Security Capabilities)을 함께 사용해 디바이스 단에서 사용자 수준에 이르기까지의 인증 및 정책 시행을 자동화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디바이스에 지정된 역할에 따라 서로 다른 액세스 정책 또는 규칙을 적용한다. 비정상적인 행동을 보이는 디바이스가 있는 경우, 클리어패스는 해당 디바이스를 자동으로 격리하거나 네트워크에서 제거한다.

다양한 디바이스에 대한 가시성 확보 = 파타 나라시만 CTO는 클리어패스 디바이스 인사이트의 가치에 대해 “과거에는 분리돼 있었던 비즈니스 라인, 운영 기술 및 자동화 네트워크 구축이 엔터프라이즈 인프라로 융합되며, IoT 디바이스가 늘어나고 공격 기회 역시 함께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아루바의 폐쇄 루프 접근 방식은 사각지대를 제거하고 IT 팀에게 자동화된 지능형 보안 솔루션을 제공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 솔루션을 통해 기업의 보안 조직은 기업 네트워크에 연결된 다양한 디바이스에 대한 가시성을 얻을 수 있다. 클리어패스의 단일 창 관리 플랫폼은 생산 기업, 디바이스 위치, 포트, 사용된 프로토콜, 애플리케이션 대상 및 트래픽 볼륨 등 각 디바이스에 대한 종합적인 디테일을 제공하며 뛰어난 IoT 가시성 및 제어를 실현한다”고 강조했다.

   
▲ 아루바 클리어패스 디바이스 인사이트 화면(출처: 아루바)

한편 아루바는 점점 고도화되고 있는 무선 성능 요건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IoT 솔루션을 빠르게 도입하기 위해 차세대 802.11ax IoT 지원 액세스 포인트의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다.

기업 및 조직에서 여러 네트워크를 하나의 융합된 인프라로 통합할 때 IT 팀은 자체적인 IoT 전략을 수행하며 복잡성을 줄이고 투자수익률을 높일 수 있다.

융합 네트워크에서는 자동화된 엔드포인트 검색을 통해 IoT 적응률을 높이고 모바일 디바이스, 사용자 및 사물에 대해 공통된 정책 프레임워크를 제공한다.

아루바의 530 및 550 시리즈 AP는 2018년 11월에 발표한 510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IoT 게이트웨이의 필요성과 그로 인한 복잡한 네트워크 관리 요건을 제거한다.

이를 통해 IT 팀은 다양한 프로토콜을 사용하는 IoT 디바이스 및 센서를 손쉽게 연결할 수 있다. 또한 530 및 550 시리즈는 와이파이, 블루투스 5 및 지그비 프로토콜을 지원해 기업 및 조직이 현재 출시된 다수의 IoT 디바이스에 연결할 수 있도록 해준다.

530 및 550 시리즈 AP는 Wi-Fi 6를 통해 배터리로 작동하는 IoT 디바이스의 배터리 수명을 향상시켰다. 이러한 프로토콜을 통해 IoT 디바이스는 데이터 전송 시를 제외하고 비활성화 상태를 유지할 수 있으며, 전력 절감을 실현한다.

<박시현 기자> pcsw@bikorea.net

< 저작권자 © BI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우체국금융 차세대 발주, 사실상 내년으로 연기
2
효성인포, 금융권 ‘블록체인 구축’ 총력 대응
3
[칼럼]“동반자 정신이 필요한 클라우드 서비스”
4
오라클, 2020년까지 20개 클라우드 리전 설립
5
팔로알토, 신임 이형배 지사장 선임
6
KT-카카오페이, ‘통신요금 납부’ 선보여
7
KT, ‘아시아 최고 5G 상용화 상’ 수상
8
국민은행, 기업 인뱅·모뱅 전면 개편
9
LG유플러스-카카오모빌리티, MOU 체결
10
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쉬’ 출시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5길 13, 904(여의도동 유창빌딩)| Tel: 02-785-5108 | Fax 02-785-5109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비아이코리아닷넷 | 대표이사 : 김동기 | 사업자 등록번호:107-87-99085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박시현
등록번호 : 서울 아01269 | 등록일자 : 신고일자 2008.10.22 | 발행인:김동기 | 발행일자:2010.06.01 | 편집인 : 박시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시현
Copyright © 2012 BI KOREA.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ikore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