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17 금 19:52
통신·네트워크
SK텔레콤, ‘어라운드 얼라이언스’ 발족산학연 자율주행 연합체…서울대•연세대•DGIST 참여
김동기 기자  |  kdk@bikorea.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1  13:08: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10월 31일 인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의 ‘SK텔레콤-연세대학교 협력자율주행 연구센터 개소식에서 SK텔레콤, 연세대, 서울대, DGIST 관계자들이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서울대, 연세대학교,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과 함께 산학연 자율주행 공동연구 연합체 ‘어라운드 얼라이언스(AROUND Alliance)’를 10월 31일 발족했다고 밝혔다.

‘어라운드 얼라이언스’는 기업, 대학, 연구소가 서로의 자율주행차 역량과 인프라를 공유해 원천 기술을 개발하고, 국내 자율주행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됐다.

이에 따라 ‘어라운드 얼라이언스’는 ▲사고 위험 없는 자율주행을 위한 인공지능 및 주행 인지 • 판단 소프트웨어 고도화 ▲범용 자율주행 플랫폼 구축 ▲주요 소프트웨어 오픈 소스 제공 ▲인재 양성 등에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차량 통신 기술 V2X(Vehicle to Everything)를 활용한 차량과 협력 주행, 차량-사물인터넷간 안전 정보 교환 분야 등의 공동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어라운드 얼라이언스’는 범용 자율주행 플랫폼을 구축해 국내 자율주행 상용화를 가속화한다.

연합체는 기업, 기관별로 산재돼 있는 국내 자율주행 플랫폼의 규격 통일을 주도하고, 핵심 소프트웨어를 오픈 소스로 공개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자율주행을 연구하는 중소기업 • 개발자 • 기관이 대규모 투자 없이도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에 자유롭게 참여하거나 공개 소프트웨어를 활용하는 등 국내 자율주행 생태계 확대가 기대된다.

일반 자동차와 달리 자율주행 분야는 어느 한 기업이나 단체가 독자 개발하기 어렵고, 자동차 공학 외 다양한 분야간 융합과 협력을 필요로 한다.

‘어라운드 얼라이언스’ 창립 멤버에는 ▲차량통신•인공지능(SKT 네트워크기술원) ▲차량동력 공학(서울대 이경수 교수팀) ▲IT융합공학(연세대 융합기술원 김시호 교수팀) ▲기술디자인 및 인간-기계 상호작용(연세대 기술과디자인연구센터 주다영 교수팀) ▲실시간 시스템 소프트웨어(서울대 홍성수 교수팀) ▲영상 인식(DGIST 미래자동차융합연구센터 권순 선임연구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팀이 모였다.<그림 ‘어라운드 얼라이언스 창립 멤버’ 참조>

   
▲ 그림 ‘어라운드 얼라이언스 창립 멤버’

‘어라운드 얼라이언스’는 자율주행 인재 양성에도 뜻을 모으기로 했다.

연합체는 대학(원)생들이 자율주행을 시험하고 연구할 수 있는 공간과 커리큘럼 개설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어라운드 얼라이언스’는 공동 연구를 원하는 기업, 기관 등이 연합체에 추가로 참여할 수 있도록 개방된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SK텔레콤-연세대 협력자율주행 연구센터’ 개소 = 연합체 발족과 같은 날 31일 인천 송도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 연세대 이경태 부총장•홍대식 공과대학장, 서울대 이경수 교수, DGIST 권순 선임연구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SK텔레콤-연세대 협력자율주행 연구센터’ 개소식, 제1회 ‘어라운드 얼라이언스’ 공동연구 워크샵이 열렸다.

이 연구센터는 자율주행의 인공지능 클라우드, 자율주차, 전장 부품 연구 공간 등으로 나눠 자율주행 경로/주행판단 기술, V2X 기반 서비스, 운전자 인터페이스 기술 등을 연구하는데 최적화 돼 있다.

‘어라운드 얼라이언스’는 연세대에 이어 서울대, 대구 등에도 공동 연구센터를 개소할 예정이다.

워크샵에서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은 V2X 기술 적용 현황 및 범용 플랫폼 추진 방향을 ▲연세대 주다영 교수팀은 5G서비스를 위한 자율주행 운전자 인터페이스 디자인 등을 발표했다.

연세대 김시호 교수팀은 딥러닝 방식의 주차장 영상 인식을 통해 빈 자리를 찾아 ‘자율 주차’하는 기술을 시연해 눈길을 끌었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연합체의 역량과 인프라 공유를 통해 국내 자율주행 생태계가 빠르게 확대될 것”이라며 “연합체를 통해 발굴된 많은 인재들이 글로벌 자율주행 산업에서 활약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대식 연세대 공과대학장은 “연합체 설립은 5G 및 지능형 커넥티드카의 원천 기술 확보와 우수 연구 인력 양성을 위한 바람직한 투자”라며 “연세대도 연합체 안에서 세계적인 성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수 서울대 교수는 “자율주행차는 교통 안전과 효율성을 해결하는 핵심 기술”이라며 “어라운드 얼라이언스가 자동차, ICT융합 산업의 기반을 구축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 저작권자 © BI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동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KB국민카드 차세대, ‘LG CNS’가 턴키공급 유력
2
<초점>금융권 ‘신기술 대응 조직’을 살펴보니…
3
“빅데이터로 소규모 금융사 경쟁력 강화”
4
안랩, 2018년 상반기 ‘매칭 인턴십’ 모집
5
영림원, 내년 SaaS ERP 신규고객 200개 확보 목표
6
삼성SDS, 임원인사 발표
7
한국레노버, 아이디어패드 특별 기획전 실시
8
SK텔레콤, ‘LTE 캣.M1’ 개발
9
티맥스-고려대, 상호협력 체결
10
효성인포메이션, 대우조선해양에 올플래시 공급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5길 13, 904(여의도동 유창빌딩)| Tel: 02-785-5108 | Fax 02-785-5109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비아이코리아닷넷 | 대표이사 : 김동기 | 사업자 등록번호:107-87-99085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박시현
등록번호 : 서울 아01269 | 등록일자 : 신고일자 2008.10.22 | 발행인:김동기 | 발행일자:2010.06.01 | 편집인 : 박시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시현
Copyright © 2012 BI KOREA.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ikore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