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0 금 16:59
통신·네트워크
KT, ‘국제 해저케이블 콤플렉스’ 구축부산서 ‘초저지연 트래픽 중계’ 성공
김동기 기자  |  kdk@bikorea.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6  09:22: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국제해저케이블 콤플렉스(KT Submarine Cable Complex)’를 구축했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전세계에는 총 용량 1500Tbps(테라비피에스), 길이 130만km의 해저케이블이 건설돼 있으며, 954개의 육양국이 육지에 설치된 통신망과 해저케이블을 연결하고 있다.

그 중 미국, 일본 중국 등 주요국가를 연결하는 7개의 해저케이블, 총 용량 179Tbps, 약 12%를 KT가 대한민국을 대표해 관리, 통제, 운용하고 있다.

또한 KT는 국내에서 발생하는 국제 트래픽 중 80%를 담당하고 있으며, 국제 트래픽을 국가간 중계•전달하는 국내 유일한 글로벌 ‘트래픽 중계 사업자(IPX Provider, IP Exchange Provider)’다.

◆‘국제 해저케이블 콤플렉스’ =
KT가 부산 해운대구 송정동 KT부산국제센터에 개소한 국제해저케이블 콤플렉스는 건설, 관제, 운용, 육양 등 해저케이블 관련 모든 사업을 추진하고, 전 세계에 국제 트래픽을 전달하는 글로벌 허브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게 된다.

KT의 차체 트래픽 분석에 따르면, 2010년부터 한국에서 송수신되는 국제 트래픽은 연평균 40%씩 증가하는 추세이며, 이 중 글로벌 OTT(Over The Top) 사업자의 트래픽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용자가 고품질의 영상을 즐기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해저케이블 관리와 빠른 트래픽 중계는 필수.

KT는 국제 트래픽을 송•수신하고 해저케이블 네트워크를 관제하는 ‘국제해저케이블 통합관제센터’(SNOC, Submarine Network Operation Center)의 기능과 국제 전화, 로밍, 인터넷, 방송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통신 서비스센터(GTSC, Global Telecommunication Service Center)’의 기능을 국제해저케이블 콤플렉스에서 모두 수행할 수 있도록 통합•구축했다.

일반적으로 미국에 위치한 콘텐츠 회사가 제3국의 트래픽 중계 사업자를 이용해 홍콩에 있는 통신사로 영상을 전송하는 경우, 제 3국 해안가에 위치한 육양국으로 트래픽이 전송된다.

이 트래픽이 다시 내륙에 위치한 서비스 처리 시설로 전달돼 경로를 재구성하는 과정을 한번 더 거쳐 홍콩으로 전송돼야 하기 때문에, 약 10ms 이상의 지연이 발생한다.

KT는 미국으로부터 수신한 국제 트래픽을 내륙으로 이동하는 과정없이 국제해저케이블 콤플렉스에서 수신과 동시에 같은 공간에서 서비스 처리와 새로운 경로 지정을 할 수 있다.

글로벌 트래픽 중계 사업자로 인해 발생하는 지연을 단 1ms로 줄이는 ‘초저지연 트래픽 중계’ 서비스가 가능하다.

   
▲ KT는 ‘국제해저케이블 콤플렉스’를 구축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KT 국제해저케이블 콤플렉스에 방문한 중남미 IT 분야 장•차관들 초저지연 트래픽 전달 서비스 시연을 보고 설명을 듣고 있다.

◆전세계에 고품질 영상 전달 위해 해저케이블 보호 솔루션 도입 = KT는 안정적으로 올림픽, 월드컵 등 중요한 이벤트의 경기 영상과 데이터를 전세계에 전달하기 위해 국제해저케이블 콤플렉스에 강화된 해저케이블 통합 보호 솔루션 ‘해저케이블 선박 감시 시스템’를 도입했다.

KT의 해저케이블 선박 감시 시스템은 부산, 거제, 제주에 각각 위치한 4척의 ‘해저케이블 감시 전용 선박’이 CCTV로 촬영한 영해 영상과 감시레이더로 분석한 해상상황을 LTE와 위성통신 활용해 국제해저케이블 콤플렉스로 전송하는 솔루션이다.

‘국제해저케이블 콤플렉스’는 ‘해저케이블 선박 감시 시스템’이 전달하는 정보를 24시간 관제한다.

해저케이블에 4km 이내로 접근하는 상선과 어선에게 해저케이블 단선 위험이 있음을 무선교신으로 알리고, 500m 이내로 접근 시 인근의 해저케이블 감시 전용 선박이 출동해 이동을 유도한다.

아울러 KT는 해저케이블 보호를 위해 GPS 기반의 해저케이블 루트를 표시하고 해저케이블과 선박과의 간격을 알려주는 디스플레이 장치 ‘해저케이블 알람 시스템(Submarine Cable Alarm System)’을 해저케이블 경로 인근에서 주로 어로 활동을 하는 2200여척의 어선을 대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KT는 어선의 어로 활동과 상선의 정박 작업 시 닻으로 인한 해저케이블 절단이 고장의 원인 중 94%(해저지진 6.3%, 단순 고장 0.4%)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해저케이블 선박 감시 시스템과 해저케이블 알람 시스템이 해저케이블 고장 발생률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KT는 부산 ITU 텔레콤 월드에 참석중인 코스타리카, 페루 등 11개국 16명의 중남미 IT 분야 장•차관들에게 국제해저케이블 콤플렉스의 한국-미국간 초저지연 트래픽 전달 서비스 시연을 포함해 헤저케이블 관제기술, ‘5G 버스’, ‘기가아이즈(GiGAeyes)’ 등 KT만의 차별화된 ICT 기술을 25일 선보였다.

애드윈 에스트라다 헤르난데스(Edwin Estrada Hernández) 코스타리카 과학기술통신부 차관은 “코스타리카에도 해저케이블 시설이 있지만, KT의 국제해저케이블 콤플렉스는 규모와 기술면에서 훨씬 발전돼 있다”며 “한국과 해저케이블 건설 협력뿐 아니라 통신분야 협력으로 상호 발전해 나가는 기회를 가지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 사장은 “1ms라는 초저지연으로 데이터를 중계할 수 있는 글로벌 통신 전진기지 완성으로 한국의 ICT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고 말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 저작권자 © BI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동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국민은행, 50억 규모 ‘사용자 망분리 재구축’ 추진
2
기업은행, 140억 규모 ‘국외전산 개편’ 추진
3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 경영일선 사퇴
4
IaaS 사용자 71% “IaaS가 기업 경쟁 제고”
5
11월 15일 ‘마이크로스트레티지 서울 심포지엄’ 개최
6
삼성전자, 3분기 연결기준 매출 62조 달성
7
KT ‘5G 오케스트레이션’, 국제표준 첫 승인
8
엔비디아 “AI 컴퓨팅 기업으로 도약”
9
LG유플러스, ‘U+와이파이쏙’ 출시
10
“디지털격변기, 業의 본질 재규정하고 사업모델 혁신해야”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5길 13, 904(여의도동 유창빌딩)| Tel: 02-785-5108 | Fax 02-785-5109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비아이코리아닷넷 | 대표이사 : 김동기 | 사업자 등록번호:107-87-99085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박시현
등록번호 : 서울 아01269 | 등록일자 : 신고일자 2008.10.22 | 발행인:김동기 | 발행일자:2010.06.01 | 편집인 : 박시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시현
Copyright © 2012 BI KOREA.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ikorea.net